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청원 "인명진, 8일 당 떠나라…직무정지 가처분신청 제출할것"

입력 2017-01-07 15:28

"새누리 정체불명 급진정당 만들어"
"친북적 소신 그대로인가" 색깔론 제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 정체불명 급진정당 만들어"
"친북적 소신 그대로인가" 색깔론 제기

서청원 "인명진, 8일 당 떠나라…직무정지 가처분신청 제출할것"


친박 맏형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친박 인적청산'을 주도하고 있는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향해 "개혁을 빙자해 정통보수당인 새누리당을 정체불명의 급진정당으로 만들고 있다"며 인 위원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운영방식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역시 정체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상임전국위 무산은 당연한 일"이라며 "인 위원장은 마땅히 반성하고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 취임 이후 당 운영방식은 민주적 절차와 거리가 멀다"며 "당의 자산인 국회의원들에게 일방적으로 탈당하라며 정치적 할복을 강요하더니 위임장이라는 반성문을 낸 의원들에게 자의적으로 면죄부를 발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종교개혁을 일으킨 면죄부는 돈을 걷고자 하는 일이었다면, 이번엔 충성맹세를 받아 당을 장악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둘 다 인정될 수 없고 큰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또 "지난해 3월 하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핵대비 한미 군사훈련을 '전쟁연습'이라고 폄하하며 반대했다. 또한 사드배치 반대, 개성공단 재개 등을 주장했다"며 "이런 친북적 소신이 지금 바뀐 것인지, 임시방편으로 당권을 장악하기 위해 감추고 있는 것인지 국민과 당원께 정확히 답해야 한다"고 색깔론을 제기했다.

그는 "인 목사가 말한 개혁이 보수를 바로 세우는 것인지, 아니면 새누리당을 좌파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것인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이제 법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 우리 정당법은 탈당을 강요하는 것을 중한 죄로 처벌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게다가 수십명 의원들의 위장탈당은 강압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죄로 엄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며 "이미 법률검토에 들어갔고, 곧이어 당을 공정하게 이끌지 못하고 분열시키는 등의 이유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만약 무산된 상임전국위를 편법과 꼼수를 통해 다시 개최하려 한다면 당원과 지지자들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저도 당연히 법적으로 문제를 따져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 의원은 "이제라도 명예를 유지하며 당을 떠나 달라. 맞지 않은 옷이며 어울리지 않는 자리"라며 "국민에 약속했듯 내일(8일) 기자회견에서 거취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새누리당은 비대위라는 편법을 바로잡고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리더십을 구축해야 한다"며 "정통성 있는 지도부가 개혁을 통해 국민에 다시 인정받아야 한다. 그것이 정도이고 피할 수 없는 선택"이라고 조기 전대를 요구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