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친박계 저항에 '인명진 비대위' 구성 불발

입력 2017-01-06 16:13 수정 2017-01-06 16: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 친박계 저항에 '인명진 비대위' 구성 불발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인적청산에 반발하는 친박계의 집단행동으로 6일 새누리당 상임전국위 개최가 무산됐다. 친박계 실력 행사로 상임전국위가 무산된 건 지난해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상임전국위를 열고 비대위 구성안을 추인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친박계의 집단행동으로 정족수 미달에 그치면서 회의 자체가 무산됐다.

인 위원장은 "오늘 이 사태는 나라를 망친 패거리 정치의 민낯이 어떤가를 국민 여러분에게 낯낯이 보여주는 사태"라며 상임전국위 개최를 막은 친박계를 강력 비난했다.

그는 "오늘 이 사태에 대해 깊이 숙고를 하겠다"며 "당이 다시 한 번 힘차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1시간30분 이상 대기하며 성원이 되길 기다렸지만 끝내 정족수 미달을 막지는 못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상임전국위를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방해하는 세력이 있다"며 "여기까지 온 사람들을 붙들고 막고 있다"고 친박계의 집단행동을 비판했다.

박 총장은 특히 "같이 당에 몸담았던 원로라는 분들이 참석을 막고 있다. 전부 못 오게 막고 있다"고 강조했다.

성원을 위해서는 전체 52명의 상임전국위원 중 27명 이상이 참석해야 한다. 하지만 이날 참석한 위원은 김성찬 박맹우 박찬우 안상수 유재중 이은권 정우택 정유섭 조경태 홍철호 의원 등 25명으로 2명이 부족했다.

현직 의원 중 이날 회의에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위원은 김진태 백승주 신상진 윤재옥 이철우 이헌승 의원 등이다.

한편 새누리당은 지난해 5월에도 정진석 당시 원내대표 주도로 비박계 위주 비대위 구성을 시도하다 친박계의 집단 반발로 인한 정족수 미달로 상임전국위, 전국위가 불발된 바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