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부산 소녀상 설치에 '강수'…우리 정부 대응은?

입력 2017-01-06 15: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정부가 지난해 말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문제에 대해 외교적 강수로 대응하고 나섰습니다. 외교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일본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를 본국으로 귀국시켰다고요?

[기자]

네, 일본 정부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왔는데요. 오늘(6일)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총영사를 본국으로 귀국시키겠다고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발표한 겁니다.

그러면서 "소녀상을 철거하도록 계속해서 한국 정부와 자치단체에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012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했을 때도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 시킨 바 있습니다.

[앵커]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도 취했다는데, 어떤 내용이죠?

[기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우리가 원화를 일본에 맡기고 달러나 엔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는 건데요. 지난해 2월 중단됐다가 8월에 협상이 재개됐습니다.

이와 함께 양국 간 고위급 경제 협의도 연기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유감 표명을 하는데 그쳤습니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 1년이 된 바로 다음날, 일본 방위상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을 때도 우리 정부의 대응은 "매우 부적절하다"는 비판 발언을 했을 뿐 그 이상은 없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