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소녀상 전방위 압박…아베, 미국 부통령과 논의

입력 2017-01-06 14:56

바이든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 기대"

일 정부, 한일 통화스와프 중단 등 4개 조치 발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바이든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 기대"

일 정부, 한일 통화스와프 중단 등 4개 조치 발표

일본, 소녀상 전방위 압박…아베, 미국 부통령과 논의


일본, 소녀상 전방위 압박…아베, 미국 부통령과 논의


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아사히신문 및 NHK보도에 의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6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약 30분간 전화통화를 통해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논의했다.

전화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한일 양국 정부가 책임지고 (합의 내용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에 역행하는 것은 건설적이지 못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부통령은 "미국 정부로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합의를 지지하며, 양측에 의해서 착실하게 이행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더해 일본 정부는 이날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데 대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고 ▲한일 통화스와프협정 회담을 중단하고 ▲ 한일 차관급에 따른 경제 회담을 연기하는 한편 ▲부산 총영사관 직원에 의한 부산시 관련 행사를 취소하는 등 4가지 대항 조치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시민단체가 부산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 것은 한일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조치를 발표했다. 그는 이미 이러한 대항 조치를 강구할 것을 한국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를 실시하는 기간에 대해서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재작년 한일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비가역적으로 해결됐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소녀상이 설치된 것은 한일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빈 조약에 규정한 영사기관의 위엄 등을 침해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다"라며 한국 측을 강력 비난했다.

이어 스가 장관은 "정부로서는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하도록, 계속해서 한국 정부와 관계 자치단체에 강력 요청할 것이다"라며 계속해서 한국 측에 대해 소녀상 문제를 포함해, 한일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바로 이웃한 국가로 중요한 나라인데, 이번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게 된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상호간에 국가와 국가로서 약속한 것은 이행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 협의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에게 부산 소녀상에 대해 "도저히 허용할 수 없다"며 즉각 철거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

스기야마 차관은 1시간여에 걸친 회담 내내 부산 소녀상과 관련해 압박을 가했다. 그는 한일 합의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소녀상이 건립된 것은 "한국이 합의의 기초를 일방적으로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비난하며 즉각적인 철거를 요청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4일~5일 이틀 연속으로 부산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라며 조기에 철거할 것을 요청하는 등, 일본은 연일 부산 소녀상과 관련해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