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정호성 녹취] 최순실, 반말 뱉으며 야당엔 "저것들"

입력 2017-01-05 21:18 수정 2017-01-10 15: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호성 전 비서관의 통화 파일에는 거침없는 최순실 씨의 발언과 태도 또한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지금 잠깐 보여드리기는 했습니다마는, 또 있습니다. 야당을 "저것들"이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정 전 비서관을 자기 비서처럼 대하기도 하는데요. 과연 누가 권력 서열 1위였는지를 헷갈리게 할 정도입니다.

김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치를 생각하고, 지향해 왔다는 얘기를 하면 저것들이 또 난리 날까?"

지난 2013년 11월 16일 최순실 씨가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전화로 말한 내용입니다.

대통령이 국민에게 전할 메시지 관련 내용을 지시하는 과정입니다.

여기서 '저것들'은 야당과 비판적인 시민사회를 뜻합니다.

6일 뒤에도 최씨의 발언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이런 사태가 공직기강이나 이런 게 모든 걸 흔들지만 나는 그거는, 저기로서 가만히 두고 볼 수…"
"이거 완전히 대통령 완전히 우습게 아는 거 아니야, 지금"

대통령에 대한 비판에 대해 감정적인 발언을 이어간 겁니다.

이뿐이 아닙니다.

다른 날 통화에선 정호성 전 비서관이 "지금 이제 끝나갑니다"라며 보고하자 최씨가 "어떻게, 잘 됐대요? 아우, 머리 아파"라며 짜증도 냈습니다

정 전 비서관을 비서처럼 부리는 대목도 등장합니다.

최씨가 "그거 대충 했어요?"라고 묻자 정 전 비서관은 "아직 안 했는데. 내일 올리겠습니다. 지금 오늘 아직 금요일이라서요. 저것도 아직 올라오지 않았고"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최씨는 "내일, 그러면 언제쯤 올릴 수 있지, 몇 시쯤에?"라며 다그쳤습니다.

정 전 비서관이 최씨를 '선생님'으로 부르며 존대하는 내용도 나옵니다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과 관련해 "맨 마지막에도 중국어로 하나 해야 될 것 같은데"라고 말하자, 정 전 비서관이 "쭉 가다가 갑자기 중국말로 하면 조금 좀"이라며 난색을 표했습니다.

하지만 최씨는 이를 무시하고 "중국과 한국이 미래를 끌고 갈 젊은이들이 앞으로 문화와 인적교류…"라며 구체적인 지시를 이어갔습니다.

이어 정 전 비서관은 "지금 선생님 말씀하신 그것들 마지막으로 중국어로 하신다고요?"라고 물었고 최씨는 "어"라며 반말로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정 전 비서관은 "예, 알겠습니다"라며 존대로 대화를 마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