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청와대, '논란의 약품' 80% 군병원서 공급받아

입력 2017-01-05 21:44 수정 2017-01-05 23: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가 졸피뎀 같은 향정신성 의약품을 대량으로 사용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이번 국정조사 기간엔 이들 약품들의 구매량과 재고량이 다르다는 지적도 있었는데요. JTBC 취재 결과 청와대가 이 의약품의 80% 가량을 기록이 잘 드러나지 않는 인근 군 병원을 통해서 공급받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청와대 향정신성 의약품 수량이 차이가 났던 이유가 이번에 확인된 셈입니다.

정제윤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국군의무사령부 소속 서울지구병원의 향정신성 의약품 처방내역입니다.

2013년 1월부터 약 3년 반동안 청와대가 이곳에서 공급받은 물량은 모두 1953정.

청와대에서 처방해 사용한 2457정의 80%에 가깝습니다.

일반적으로 청와대가 처방전을 통해 의약품을 구입하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록에 '청와대 의무실'이 표시됩니다. 약품 종류와 수량이 드러납니다.

하지만 군병원에서 공급받으면 청와대의 의약품 구입 목록을 알기 쉽지 않습니다.

청와대가 향정신성 의약품의 처방기록을 감추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보다 엄격한 관리를 위해서 그랬다며 이전 정부에서도 군병원에서 공급받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군 병원 고위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 이전에는 대부분 경호실 예산으로 자체 구매했으나 2013년부터 공급처가 군 병원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가) 어떤 기록도 남기지 않기를 원했다"며 "의약품 사용을 드러나지 않고 쓸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놓은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청와대가 요구하면 군병원은 무조건 줄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료 제공 : 김진표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