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청와대 '경북대 총장' 입김 정황…관계자 증언

입력 2017-01-05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간선제로 추천된 경북대 등 국공립 대학 1순위 총장 후보자들이 줄줄이 임명을 받지 못하는 과정에 청와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는데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해당 후보자들에 대한 불가 방침을 직접 통보했다는 증언을 교육부 인사위원회에 참여했던 관계자로부터 확보했습니다. 당시 인사검증을 담당한 민정비서관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입니다.

윤정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2014년 교육부에서 경북대 총장 추천을 위한 인사위원회가 열렸습니다.

특별한 사유가 없다면 1순위 후보를 임명권자에게 제청하는 게 관례지만 교육부는 거부했습니다.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한 인사위원은 청와대 민정라인에서 1순위자인 김사열 교수를 거부했다고 증언했습니다.

[A 씨/전 교육부 관료 : 청와대 쪽 판단이 이 사람은 안 된다고 내려와요. 판가름은 민정에서 하는데 그런데 이유가 안 내려온 거예요. 정치적인 거 아닌가 짐작을 하죠.]

김교수는 대구 민예총 대표 출신이고 부인도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무용가입니다.

방송통신대도 1순위 후보자였던 류수노 교수 제청이 거부돼 총장 자리가 장기 공석중입니다.

정확한 이유도 공개되지 않아 인사위원들조차 추정만 할 뿐입니다.

[A 씨/전 교육부 관료 : 비리 내지는 평판 이런 것보다는 주로 정치적인 게 아닌가 하는 짐작을 하는 거예요.]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립대 총장에 대한 인사검증을 할 수는 있지만 검증 기준이 비리나 능력이 아닌 정치성향을 판별하는 것이라면 문제라고도 지적했습니다.

[A 씨/전 교육부 관료 : 본인도 수긍할 만한 검증에서 걸렸다면 이렇게까지 진행이 안 됐겠죠. 이게 사상검증이 되면 안 된다는 겁니다.]

국립대 총장 후보를 정하는 교육부 인사위원회 참석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개입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지만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해 12월 22일 청문회에서 이를 부인했습니다.

청와대의 1순위 총장 후보자 거부로 총장 공석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국립대는 공주대, 전남대, 광주교대, 전주교대 등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