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지원 다그친 '2차 독대' 직전…최순실 귀국 확인

입력 2017-01-05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 특혜 의혹과 관련해 새롭게 저희가 파악한 내용도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독대하면서 승마 지원을 적극적으로 요구했다는 정황 보도해 드렸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두번째 독대에서는 왜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지 이 부회장을 다그쳤다는 진술도 특검이 확보를 했고요. 그런데 두번째로 만나기 이틀 전에 최순실씨가 독일에서 귀국을 한 사실도 특검이 확인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검은 이걸 어떻게 보고 있는지, 최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5년 7월 25일, 박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두 번째 독대를 한 자리.

당시 박 대통령은 "승마선수들에게 전혀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다"며 이 부회장을 다그쳤다는 진술을 특검이 받아냈습니다.

삼성 측 관계자들이 특검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레이저 쏜다는 게 무슨 말인지 알았다"고 언급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의 독대 이틀 전, 독일에 있던 최순실 씨가 국내로 돌아왔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두 달 전 아들을 출산한 정유라 씨의 산후조리를 돕고 있었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귀국이었습니다.

특검팀은 최씨가 대통령과 이 부회장과의 독대 일정을 미리 파악하고, 정 씨에 대한 지원 요청을 위해 귀국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삼성이 이후 정 씨의 승마 훈련을 위해 구입한 말의 소유 이력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습니다.

삼성이 독일 소유주에게 58만 유로를 주고 산 '살바토르 31'이란 말의 여권 소유주가 삼성전자로 돼 있었는데, 최순실 씨가 불만을 드러내면서 삼성이 소유주를 원래대로 되돌려 놓은 사실이 추가로 포착됐습니다.

특검팀은 삼성 측 관계자의 문자메시지와 진술 등을 토대로 이런 내용을 확인하고 조만간 삼성 고위관계자들을 소환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