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직무정지' 박 대통령, 설 전에 또 간담회 여나

입력 2017-01-04 17:59 수정 2017-01-04 19: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새해 첫날 기습적으로 기자간담회를 열어 탄핵심판 심리와 특검 수사에 방어막을 쳤습니다. 하지만 '거짓 해명'이란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죠.

청와대 발제에서 박 대통령 해명에 어떤 빈틈이 있는지 분석해보겠습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새해 첫 날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려는듯 흰옷을 입고 기자간담회를 자청했습니다.

며칠 지나지도 않아 박 대통령이 새해 첫 날부터 '거짓 해명'을 했단 의심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박 대통령은 최 씨가 오래된 지인일 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는데요. 일단 박 대통령의 주장을 듣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신년 기자간담회 (1일) : 몇 십 년 된 그런 지인이다, 그렇다고 해서 지인은 지인이지, 지인이 다 아는 사람들이 있지 않습니까. 어떻게 하다 보니까 오랜 세월 아는 사람도 생길 수 있고 그런데 그렇다고 뭐 지인이 모든 것을 다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잖아요.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도 있고, 또 판단도 있고, 또 다 그런 거지, 그것을 어떻게 지인이라는 사람이 여기저기 막 다하고, 뭐든지 엮어 가지고 이렇게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죠. 저는 제 나름대로 국정운영에 저의 어떤 철학과 소신을 갖고 쭉 일을 했고….]

길지만 간단히 정리하면 '최 씨는 지인일 뿐이고, 최 씨가 국정농단을 했다는 건 말이 안된다'는 겁니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은 철저히 자신의 철학과 소신을 통해 이뤄졌단 얘기입니다.

그런데 어제(3일) JTBC 뉴스룸에서는 최 씨가 정홍원 전 국무총리의 대국민 담화 발표 시각과 내용에 관여하는가 하면, 국정원 대선 댓글사건과 관련해 박 대통령의 수석비서관회의 개최 여부까지 좌지우지 했다는 보도를 전해드렸습니다.

지난 2013년 10월, 야당이 국정원 대선 개입사건에 대한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최 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전화로 "그거(야당 요구사항) 어떡할거냐"고 다그칩니다.

정 전 비서관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자, 최 씨는 "너무 안 들어가도 그런 거 같다", "대국민 그걸로 나가야 돼"라며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해야한다고 지시합니다. 그러면서 최 씨는 박 대통령이 어떤 이야기를 해야 할지까지 정 전 비서관에게 그야말로 깨알지시를 내렸습니다.

[JTBC 뉴스룸/어제 : "네 가지를 얘기했잖아. 사과하라 그리고 해임하라 그리고 그 부분에 대해 법과 질서에 의해 분명히 하고"라며 구체적 발언 내용까지 정해줬습니다.]

박 대통령은 실제 닷새 뒤 오랜 침묵을 깨고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어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입장을 표명을 했습니다.

이런 케이스 때문에 최 씨가 곁에서 '조언 역할'에 그친게 아니라 직접 국정운영에 개입했고, '만기친람'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겁니다.

또 하나, KD코퍼레이션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최 씨는 KD코퍼레이션이 현대차에 납품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대가로 샤넬백과 현금 수천만 원을 챙겼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D코퍼레이션의 납품이 성사될 수 있도록 직접 뛰었던 박 대통령은 "KD코퍼레이션과 최순실 씨의 관계를 몰랐다"고 주장했는데요. 이 역시 거짓일 거라는 정황이 짙습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경제수석실이나 중소기업 중앙회 등 공식 채널이 아니라 최 씨가 좌지우지하던 부속비서관실을 통해 한마디로 '비선'으로 KD코퍼레이션을 알게됐습니다.

정 전 비서관 역시 KD코퍼레이션 지원이 최 씨의 뜻이라는 사실을 박 대통령에게 밝혔고, 대통령 역시 긍정적으로 답변했다고 진술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심지어 최 씨가 박 대통령을 동원해 네덜란드 왕실까지 KD코퍼레이션 관련 민원을 넣으려고 시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간담회에서 '삼성을 도와주라고 지시한적이 없다', '나는 엮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자간담회/지난 1일 : 그 누구를 봐줄 생각, 이것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제 머릿속에 아예 그게 없었어요.]

하지만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2015년 7월, 삼성 이재용 부회장을 만날 때 참모진들이 준비한 말씀자료에 '삼성 승계 문제가 해결되길 희망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말씀자료라는 건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함께 말할 내용을 비서진이 사전에 정리한 문건입니다. 참모진과 공무원들로서는 대통령의 '말씀'이 곧 법이고, '말씀'을 그대로 실행에 옮길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그래서 후계 승계 문제와 관련해 삼성을 도와준적이 없다는 박 대통령의 발언은 설득력이 크게 떨어집니다.

박 대통령이 이렇게 '장외 변론'을 선택한건 기자간담회나 티타임에서 한 발언으로는 '위증죄' 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해보입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어제) : 구체적인 범죄 행위에 관해서…말하자면 국민을 선동한다든가 지지층을 말하자면서 사인을 준다든가, 또 관련된 증언, 증인들의 입을 맞추게 하기 위해서 신호를 보낸다든가. 이런 용도로 언론을 활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좀 상당히 심각하다고 생각합니다.]

탄핵소추위원단은 박 대통령이 결백하다면 특검, 헌재 재판정에 출석해 해명하면 된다고 입을 모읍니다. 또 박 대통령 간담회 발언을 증거 자료로 헌재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청와대에서는 오히려 추가적으로 메시지를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시기는 설 연휴 전이 유력하다고 합니다. 설 밥상머리 민심에 영향을 끼치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는거죠.

직무 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의 일환인 기자간담회를 연 것 자체가 헌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러다가 탄핵소추사유가 더 추가되는 건 아닌지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청와대 기사 제목은 < 양력설도 모자라 음력설에도 기자 간담회? >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