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조특위, 9일 결산 청문회…조윤선 등 위증 혐의 고발

입력 2017-01-04 0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조윤선 문체부 장관 등을 특검에 고발했습니다. 청문회에 나와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모른다고 주장했는데 이게 위증이라는 겁니다. 다만 새누리당 소속 위원들이 블랙리스트는 특검 수사 대상이 아니라고 반대해서 진통을 겪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국정조사특위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이 위증을 했다고 특검에 고발했습니다.

국조특위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모른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한 것이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는 겁니다.

조윤선 장관은 앞서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적도, 작성지시를 한 적도, 본 적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특검은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과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증언 등을 토대로 블랙리스트 실체 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하면서, 조 장관 등에 대한 고발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소속 국조특위 위원들은 현행 특검법상 블랙리스트는 수사 대상이 아니라며 의결에 반대했습니다.

국조특위는 오는 9일 7차 결산청문회를 열 계획입니다.

앞서 청문회에 불출석했던 안봉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과 윤전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등 모두 20명이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