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육계도 '블랙리스트'…여권 고위실세가 각서 요구

입력 2017-01-03 08: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화계 블랙리스트 역시 현재 특검이 집중하고 있는 한 축이고, 저희가 체육계의 블랙리스트도 단독 보도해드린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교육계 블랙리스트 얘기도 나오고 있는데요. 국공립대 총장 얘기입니다.

정원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북대 총장 취임식이 예정된 강당에 새 총장을 거부한다는 피켓이 가득합니다.

교수와 학생들의 거센 반대가 계속되자 결국 장소를 본관 회의실로 급하게 바꿔 취임식을 강행했습니다.

경북대는 2014년 투표를 통해 1순위로 뽑힌 김사열 교수를 총장 후보로 교육부에 추천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는 2년간 임명을 미루다 지난해 11월 2순위자인 김상동 교수를 총장에 임명했습니다.

김사열 교수의 과거 시민단체 활동 이력 때문이라는게 학교 안팎의 분석입니다.

김 교수는 동료교수를 통해 활동 중단 각서를 요구받기도 했습니다.

[김사열 교수/경북대 : 여권실세란 말을 했어요. (여권실세란 표현을 썼다는 거죠?) 네.]

청와대가 직접 관여했다는 얘기도 교수들 사이에 파다하게 돌았습니다.

[경북대 A 교수 : 비서실장 주재로 회의가 열렸다. 1순위를 해야 한다고 민심도 있고 하니 그런데 우병우 수석이 강하게 밀어붙였다고, 2순위를 해야 한다고…]

경상대와 순천대, 충남대, 한국해양대에서도 2순위 후보가 총장이 됐습니다.

이전 정부에서는 유례가 없던 일입니다.

방통대와 공주대 등 4곳은 교육부가 아직도 총장을 임명하지 않아 공석인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