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측도 태블릿PC에 딴지…"본질 흐린다" 지적

입력 2016-12-30 20:00 수정 2016-12-30 22: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통령 대리인단은 오늘(30일) 최순실 씨가 사용한 태블릿PC의 진위 문제를 들고 나왔습니다. 최씨의 변호인에 이어 대통령 측에서도 태블릿PC를 거론하고 나선 건데요. 국회 소추위원단은 국정개입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오늘 헌재에서 JTBC가 지난 10월 보도한 최순실씨 태블릿PC에 대해 검찰에 사실조회를 신청했다고 했습니다.

[이중환 변호사/대통령 법률대리인단 : (검찰 통한 사실조회를 헌재가) 아직 보류하시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결론을 (헌재) 재판부에서 내지 않은 것으로 압니다.]

또 태블릿 PC 보도가 허위라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한 상태이기 때문에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회 소추위원단 측은 탄핵심판의 본질을 호도하는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권성동 의원/국회 소추위원회 : 검찰 수사 결과 (태블릿PC가) 최순실 것이란 게 판명됐고 입수 경위는 이번 사건의 본질은 아니라고 봅니다.]

앞서 최순실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도 태블릿PC 소유관계를 가려야 한다며 감정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최씨의 혐의와 태블릿PC는 관련이 없다며 감정 신청에 대해 보류 결정을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