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최순실 일가 재산 의혹 밝힌다…주변인도 조회

입력 2016-12-29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특검 수사의 목적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이 두 사람이 사실상 경제적 공동체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거슬러 올라가서 박정희 전 대통령, 최태민씨의 상속 재산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지는데요. 말씀드린대로 일단 금감원에 자료 요청을 했고, 만약 금감원이 현직 대통령의 자료라는 점에서 일부 법 조항을 문제삼아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주지 않으면 특검은 영장을 집행하는 방식으로 강제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이어서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 일가의 재산 규모와 형성과정 추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특검은 금융감독원에 최씨와 친인척, 주변인 40여명의 재산내역 조회를 요청했습니다.

금감원에 조회를 요청하면 영장 없이도, 모든 금융권을 상대로 조사가 가능해 빠른 수사가 가능합니다.

또 사망자에 대한 상속인 재산조회, 불공정거래 그리고 외국환거래법 위반 재산 등도 조회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하면 최태민 일가가 1970년대 거액의 재산을 축적한 과정을 비롯해 독일의 호텔과 주택 등 수천억대로 알려진 최순실씨 관련 해외재산 의혹도 파악할 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최태민씨 일가는 박정희 전 대통령 사후 거액의 재산을 챙겼고 이후 육영재단을 운영하며 막대한 부를 쌓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어왔습니다.

금감원이 일부 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해당 부분에 대해서만 영장을 집행하는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입니다.

앞서 특검팀은 역외탈세와 재산 추적 전문가들을 영입하며 재산 형성과정과 불법 자금 수사 전문인력을 확보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