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윤선이 재벌가에 최순실 소개" 이혜훈 폭로에 소송전

입력 2016-12-28 21:04

이혜훈 "고소하면 수사 과정에서 진실 밝혀질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혜훈 "고소하면 수사 과정에서 진실 밝혀질 것"

[앵커]

그런데 오늘(28일) 개혁보수신당의 이혜훈 의원은 두 사람이 잘 아는 사이일 것이라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조윤선 장관이 최 씨를 재벌가에 소개시켰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한 겁니다. 조 장관은 곧바로 이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가칭 개혁보수신당의 이혜훈 의원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 씨를 모를리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아침 라디오 방송에서 이 의원은 조윤선 장관이 최순실 씨를 재벌가 사모님들에게 소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혜훈 의원/TBS '김어준 뉴스공장' : 재벌 사모님들이 '어머 저럴 수가 있나' '어떻게 저럴 수가 있지. 나한테 최순실씨를 여왕님 모시듯 모시고 와서 인사시킨 사람이 조윤선 장관인데…]

조 장관은 즉시 해명 자료를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보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 씨를 안다고 인정하는 순간 상황이 복잡해지니 부인하는 것"이라면서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면 수사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 이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