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블랙리스트 뒤에도 최순실 '검은 손'?…의혹의 인물들

입력 2016-12-28 21:11 수정 2017-01-09 17:48

유진룡 "김기춘, 정권 비판 예술인에 지원 말라"
특검, 블랙리스트 작성 배후 최순실 의심
조윤선, 하드디스크 교체…증거인멸 의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진룡 "김기춘, 정권 비판 예술인에 지원 말라"
특검, 블랙리스트 작성 배후 최순실 의심
조윤선, 하드디스크 교체…증거인멸 의혹

[앵커]

블랙리스트 의혹은 당사자들 간의 말이 크게 엇갈리고 있는 상황인데요. 여기에 최순실 씨가 개입됐다는 의혹까지 오늘(28일) 더해지면서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와 조금 더 짚어보겠습니다.

이희정 기자, 우선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이 주도를 했다는 게 유진룡 전 장관의 주장이었습니다.

[기자]

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최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본인이 퇴임하기 한 달 전에 블랙리스트를 실제로 봤고, 이 리스트를 작성을 지시한 것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라고 폭로했습니다.

당시 2014년 6월 처음으로 블랙리스트를 전달받았는데 처음에는 A4 용지 몇 장에 수백 명 정도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앵커]

허접하게 적혀있었다고 표현했죠.

[기자]

그런데 그즈음 김기춘 전 실장이 본인에게 "정권의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에 지원을 하지 말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는데요.

'유 전 장관은 '무차별하게' 지시를 했다고 하면서 블랙리스트는 김 전 실장이 지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김기춘 전 실장은 청문회에서도 모두 부인했었는데요. 김 전 실장이 문화예술계 성향을 파악하려 했다는 것은 김영한 전 수석의 비망록에도 나오죠?

[기자]

비망록에는 김 전 실장이 "영화계의 좌파성향 인사들에 대한 파악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런데 김 전 실장이 과연 최종 지시자냐. 이 부분에는 다소 의문이 남는데요.

특검은 일단 블랙리스트 작성 배후로 최순실 씨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기에도 최순실씨가 들어있다, 요즘 하는 말로 '열일했다'고 할 수 있는데요. 그렇게 볼만한 근거가 있습니까.

[기자]

블랙리스트 수사 과정에서 여러 관계자 조사를 하면서 이런 정황이 나타난 걸로 전해지는데요.

최 씨가 미르재단 등 본인이 하는 문화 관련 사업을 하면서, 사업에 장애물이 되는 인물을 사전에 차단하고 구체적으로는 본인의 재단에 취업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서 그랬다고 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것은 어느 정도 합리적인 의심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 국회 교문위에서는 조윤선 장관이 블랙리스트와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집중 제기됐는데 거기에는 어떤 배경이 있습니까.

[기자]

유 전 장관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몇 차례 얘기했는데요.

조윤선 장관이 정무수석에 내정된 게 2014년 6월 12일입니다.

날짜상으로 보면, 첫 번째 리스트 작성에는 조 장관이 직접적으로 개입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이후 2015년까지 이어지는 과정에서 과연 이 사실을 몰랐느냐는 지적이 나온 겁니다.

특히 조 장관이 지난 10월경,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면서 증거를 인멸하려 한 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앵커]

물론 이 부분도 본인은 부인을 했지요. 조 장관과 최순실 씨와의 관계도 오늘 여러 주장이 나왔는데, 결국 조 장관과 이혜훈 의원이 맞닥뜨리면서 법적 다툼을 벌어지게 됐군요.

[기자]

네, 이혜훈 의원이 오늘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서 한 이야기인데요.

이 의원은 동료 의원에게 들은 내용이라면서 (한 라디오 방송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네 맞습니다. "조윤선 장관이 최순실 씨를 마치 여왕님 모시듯 하며 재벌 사모님들에게 소개시켰다는 제보가 의원실로 왔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최순실을 아느냐는 질문에 전혀 모른다고 대답하는 걸본 재벌가에서 황당하다며 몇몇 의원에게 제보했다는 겁니다.

[앵커]

고소까지 하는 걸 보면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건 맞아 보이는데요. 이혜훈 의원에게 누구에게 들었는지 확인해봤습니까.

[기자]

네, 이 의원에게 누구 얘기냐고 물어봤는데요. 새누리당의 의원 이름을 댔습니다.

그래서 그 의원에게 다시 물어봤는데요. 다소 애매한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해당 의원은 "내가 들은 이야기는 이혜훈 의원이 주장하는 부분과는 좀 다르다. 하지만 자세한 내용은 내 입으로 말할 순 없다"며 일축했습니다.

그러니까 그 말이 완전히 틀렸다는 것도 또 맞다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