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1년…"차기 정부에 도리어 걸림돌"

입력 2016-12-28 20:55 수정 2016-12-29 14:15

대선주자들도 "폐기·재검토"
반기문 총장 "합의 과정 끝 안 된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선주자들도 "폐기·재검토"
반기문 총장 "합의 과정 끝 안 된다"

[앵커]

한일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관련 합의를 내놓은지 오늘(28일)로 1년이 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은 반발하고 있고 정치권에서도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정치인들이 대부분 합의 폐기 또는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어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한일 관계는 더 꼬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박근혜 정부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인한 차기 정부의 숙제가 하나 더 늘어난 셈입니다.

먼저,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일 합의 폐기하라~ 한일 합의 폐기하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관련 시민단체는 오늘 1263번째 '수요시위'를 열고 위안부합의를 규탄했습니다.

외교부는 위안부합의 내용이 충실히 이행돼왔다는 입장을 냈지만, 민심은 싸늘합니다.

대선주자들도 합의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합의의 완전 폐기 또는 재협상을 요구하는 대선 주자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등입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그 정도는 아니지만 "지난해 합의가 합의 과정의 끝이어서는 안 된다"라는 입장을 냈습니다. 최소한 양국 간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차기 정부에선 누가 대통령이 되든 이 문제를 새롭게 다시 논의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일본정부는 이 같은 분위기를 의식한 듯,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 "재협상은 없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은 위안부합의로 한일관계가 진일보할 것이란 평가를 했습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의 일방통행식 합의 결정 때문에 차기 정부에 풀리지 않는 숙제만 던져놓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