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한일 위안부 합의, 국민이 탄핵…전면 무효화해야"

입력 2016-12-28 15: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원순 "한일 위안부 합의, 국민이 탄핵…전면 무효화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 무효화와 화해·치유재단 해체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박 시장은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날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263차 수요집회에 참석한 사실을 알리며 이같이 적었다.

박 시장은 "1년전 12월28일 '한·일 합의'는 국민들로부터 탄핵됐다"며 "정부는 굴욕적인 한·일 합의를 무효화하고 피해자를 기만하고 허울뿐인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한국과 일본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합의한 것을 두고 박 시장은 "일본의 공식적 사과가 없이 진행된 졸속 합의, 피해 당사자와의 협의 없는 일방통행식 합의,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논란 등 밀실 합의"라고 규정하며 즉각 폐기를 요청했다.

박 시장은 "진정한 화해와 치유는 상처를 갖고 있는 당사자에게 상처를 주는 방식으로 진행되면 안 된다"며 "특히 그 상처가 국가가 개인에게 준 상처일 때는 더욱 더 그렇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입장에서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 있는 공식사죄, 법적배상, 재발방지가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정부를 대신해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 사업에 시비 9000만원을 편성한 바 있다. 애초 이 사업 예산을 지원키로 했던 여성가족부는 해당 예산을 다른 사업에 사용하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박 시장은 "기억이 기록이 될 수 있도록 예산편성을 했으며 등재를 적극 돕겠다"면서 "남산 통감관저터에 추모를 위한 '기억의 터'를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기록해야 기억되고 그래야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는다"며 "그래야 국가이고 국민이 국가에 세금을 내는 이유"라고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