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박 대통령 '맘대로 쓸 돈' 재단 재산 비율도 지시"

입력 2016-12-27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재단에 관여한 정황은 검찰 수사 결과에서도 이미 밝혀진 일입니다. 뇌물 혐의와 직접 관련이 되는 재단의 돈 문제가 포함됩니다. 박 대통령이 기업을 상대로 돈을 내도록 요청한 부분인데, 여기에 대해서 박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였다"고 해명한 바 있지요. 그런데 대통령이 재단의 돈 운영 방식에도 개입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이건 매우 중요한 문제죠. 돈의 모금뿐만이 아니라 운영 과정까지 개입을 했다면 이른바 사유화 논란이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는 건데요. 특히 재단의 사유와 관련된 것은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이 문제, 안의근 기자의 단독 보도로 우선 보시겠습니다.

[기자]

어제(26일) 열린 국정조사 특위 현장 조사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안종범 전 수석에게 미르재단 기본 재산의 비율 조정을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한 것인지 물었습니다.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의 지시가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이용주 의원/국민의당 : 지시를 최순실로부터 안 받았다 한다면 청와대 수석에게 그 지시 할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밖에 없지 않느냐 안 수석이 그건 그렇다고 말을 한 거죠.]

검찰 수사 결과 안 전 수석이 지난해 10월 미르재단 출연금의 기본재산과 보통재산 비율을 9대1에서 2대8로 바꾸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습니다.

당초 전경련은 재단 마음대로 쓸 수 없는 기본재산의 비중을 높여 재단의 안정성을 유지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재산 비율이 바뀌면서 재단 운영자금으로 마음대로 쓸 수 있는 부분이 커졌습니다.

그 결정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겁니다.

박 대통령이 미르재단 이름부터 출연금 규모, 자금 운영 방식까지 세세하게 지시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두 재단이 박 대통령의 퇴임 후를 위해 설계됐다는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