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체부, '블랙리스트' 증거 없앴나…내부 관계자 폭로

입력 2016-12-27 08:43 수정 2016-12-27 08: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이 블랙리스트를 박근혜 대통령도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죠. 그동안 문체부는 이 블랙리스트는 실체가 없다고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문체부가 사전에 관련 증거를 없앴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문화 예술인들을 이념 성향에 따라 분류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대해 문체부는 그간 실체가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그럼에도 세월호 시국선언 참여자를 포함해 만 명 가까운 문화예술인들이 정부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는, 사실상 검열이 있었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특검이 문체부 압수수색을 통해 블랙리스트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문체부 안에서 주목할 만한 증언이 나왔습니다.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블랙리스트 업무를 담당하는 사무관이 윗선의 지시로 자신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했다고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사무관이 "윗선의 지시를 따랐을 뿐"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는 추가 증언도 나왔습니다.

컴퓨터를 관리하는 외주업체 담당자는 "교체 요청을 받고 가보니 이미 해당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빼놓아서 새로 마련해 간 걸로 설치했다"고 말했습니다.

JTBC는 사실 확인을 위해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문체부 관계자에게 해명을 요청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