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호성 "최순실, 대통령 말씀자료 수정한 것 사실"

입력 2016-12-26 19:53

"인편으로 최순실에 문서 보낸 뒤 다시 인편으로 받았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편으로 최순실에 문서 보낸 뒤 다시 인편으로 받았다"

정호성 "최순실, 대통령 말씀자료 수정한 것 사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26일 박근혜 대통령 '비선 최순실'의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 "말씀자료를 보내주고 최순실이 의견을 말하고 수정도 한다"고 최순실의 연설문 등 개입 사실을 인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에서 진행된 '최순실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과의 비공개 접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특위 간사 박범계 의원이 전했다. 박 의원은 "(정 전 비서관이) 최순실에 공무상 기밀이 전달된 것은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 전 비서관은) 국정원, 감사원, 검찰총장 인사에 관한 의원들 질의에는 (최순실 개입 여부에 대해) 다소 부정적으로 답했지만, 인사안을 발표할 때 발표 내용에 대해서는 수정을 받을 필요가 있었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같은 당 도종환 의원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연설문 등이 최순실에게 전달된 경로에 대해서는 "인편으로 보내고 인편으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순실을 "대통령을 아주 잘 모시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정 전 비서관은 아울러 "최순실이 이렇게 사익을 취하고 삼성 등 대기업에서 수백억 지원을 받은 것은 미스터리"라고도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