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호성 "박 대통령, 세월호 당일 관저…2시 넘어 사태 심각성 보고"

입력 2016-12-26 19:50

정호성 "오후 2시 넘어서야 사태 심각 사실 깨닫고 보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호성 "오후 2시 넘어서야 사태 심각 사실 깨닫고 보고"

정호성 "박 대통령, 세월호 당일 관저…2시 넘어 사태 심각성 보고"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과 관련, "대통령은 당시 관저에 있었다"고 진술했다.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에서 정 전 비서관과 비공개 접견을 가진 후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정 전 비서관은 관저에 자주 간다고 했다. 4월16일 세월호 참사 전후에는 대통령 일정이 빽빽했는데 유독 그날 대통령 일정이 비어있었고, 대통령이 매우 피곤해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직접 봤다고 진술했다가, 다시 "오후 2시 정도에 사태가 심각해진 것을 깨달았는데 대통령을 직접 대면했는지, 인터폰으로 대화를 나눴는지 잘 기억이 안난다"고 말을 뒤집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