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김기춘·우병우·안종범 모두 다 몰라"

입력 2016-12-26 18:27

"청문회인지 모르고 나왔다" 투덜거려
'신나게 살아왔잖나' 핀잔성 질문에…"신나게 살지 못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문회인지 모르고 나왔다" 투덜거려
'신나게 살아왔잖나' 핀잔성 질문에…"신나게 살지 못해"

최순실 "김기춘·우병우·안종범 모두 다 몰라"


박근혜 대통령 '비선 최순실'은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등 국정농단 사태 연루자들을 모두 모른다고 주장했다.

최순실은 이날 오후 서울구치소에서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과 면회실에서 접견 조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고 여야 특위위원들이 전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순실이 김기춘 전 실장과 우병우 전 수석은 물론 우 전 수석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 심지어 안종범 전 수석도 모두 모른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최순실은 또 접견조사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손 의원에 따르면 최순실은 "청문회에 갑자기 부르면 어떻게 하냐"고 투덜거렸다. 그는 "청문회인지 모르고 왔다"고 수차례 말했다. 또 "잠깐 몇가지 질문에만 답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왔다"고 접견조사에 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최순실은 딸 정유라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울음을 터뜨리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 의원이 "딸이 걱정되느냐, 손자가 더 걱정되느냐, 누구 때문에 더 걱정하고 있냐"고 묻자, 최순실은 울음을 터뜨렸다.

손 의원이 "딸 정유라와 박 대통령 중 당신이 구치소에 와 있는 상태에서 누가 더 상실감이 크고 어렵겠냐"고 묻자, 최순실은 울면서 "딸이죠"라고 답했다.

최순실은 '죄 지은 것 없이 억울하게 왔다고 생각하냐'는 박영선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국민들 가슴 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순실은 그러나 박 의원이 '그간 신나게 살아오지 않았느냐'고 힐난성 질문을 하자, "신나게 살지 못했다"고 또박또박 반박했다고 여야 의원들은 전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