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태블릿PC 내꺼 아냐…난 노트북 사용"

입력 2016-12-26 1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 "태블릿PC 내꺼 아냐…난 노트북 사용"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26일 이번 사태 전말의 단초를 제공한 '태블릿 PC'와 관련, "나는 노트북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위원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비공개 접견을 마치고 브리핑을 열고 "최씨는 노트북을 썼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했다"고 밝혔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도 브리핑에서 "최순실씨가 2012년에 태블릿PC를 처음 봤고, 그 다음부터는 사용하지 않았고, 사용할 줄도 모른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그동안 최씨를 '최 원장'으로 부른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선 의원은 "박 대통령은 '최 원장'이라고 얘기했고, 본인은 대통령이 되기 전에 (박 대통령을) 의원님이라는 호칭으로 불렀다고 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