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 판 7000원 넘어선 달걀값…'수입 대책' 실효성 있나

입력 2016-12-26 21:33 수정 2016-12-26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류 인플루엔자, AI 파동으로 달걀 값이 한 달 가까이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달걀 구하는 일도 쉽지 않은 상황인데요. 정부가 달걀 수입까지 추진하고 있지만 당장 큰 도움이 될 것 같진 않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동네 마트의 달걀 진열대가 며칠째 텅 비어 있습니다.

[이호택 축산팀장/서울 상암동 하나로마트 : (평소보다) 10~20% 이하로 입고돼서 아침에 일찍 사러 오거나 입고가 돼도 한두 시간 안에 다 팔려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기준, 특란 한 판의 소비자 가격은 7124원으로 한 달 전보다 30% 넘게 올랐습니다.

달걀 한 판이 7000원을 넘어선 건 20년 만에 처음입니다.

산지 시세는 한 달 사이 10% 정도 올라 소비자 가격보다 오름세가 더뎠는데, 최근엔 산지 가격도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정부는 항공 운송비 지원을 내세우며 달걀 수입을 돕겠다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항공 운송으로는 유통기한이 짧은 달걀의 신선도 유지가 어렵고, 수입 과정에서 보관료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하면 소비자 부담도 커지기 때문입니다.

한번에 항공기로 수입할 수 있는 양도 300만개에 불과해 국내 하루소비량인 4000만개의 10%도 채우지 못합니다.

현실성이 떨어지는 수입 지원보다는 사재기나 수급 고의 지연을 막는 등, 불합리한 유통 구조 개선에 우선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