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최씨 회사에 준 특혜가 중소기업 지원?…황당 논리

입력 2016-12-17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16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답변서에는 최순실 씨 이권과 관련된 회사들에 특혜를 준 게 아니라 '중소기업 지원'이었을 뿐이라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좋은 취지로 지시한 일인데 결과적으로 최씨 일당에 이용당했다는 방어 논리를 편 겁니다. 이는 지금까지 나왔던 대국민 사과와 달리 새롭게 등장한 주장이어서 배경이 주목되는데요. 대통령을 직접 대면조사하지 못해 헛점이 있는 검찰 공소장을 면밀히 분석한 끝에 수립한 치밀한 전략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또 답변서엔 세월호 참사에 대해 대통령 행위와 희생자 사망 사이에 인과 관계가 없다고 했고, 연설문 유출 역시 지인에게 의견을 구했을 뿐이라는 주장을 담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결국 박 대통령이 24쪽의 답변서 전체에 걸쳐 치열하게 법리 공방을 벌이겠다는 의지를 명확하게 드러낸 건데요.

먼저 김준 기자의 단독 보도를 보시고, 취재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기자]

최순실 씨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는 현대차그룹에서 70억 원이 넘는 광고 일감을 따냈습니다.

검찰은 공소장을 통해 최씨와 안종범 전 수석,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한 범행으로 규정했습니다.

하지만 공소장을 자세히 분석해보면 빈틈이 발견됩니다.

검찰은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회사 자료를 건넨 뒤 광고 수주가 이뤄졌다고 봤습니다.

하지만 최순실 씨가 이 자료를 정호성 전 비서관 등을 통해 대통령에게 전달했는지 여부는 빠져 있습니다.

최 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대통령이 직접 조사를 거부하면서 생긴 공백입니다.

JTBC의 취재 결과, 박 대통령은 어제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심판 답변서에서 이런 헛점을 치밀히 분석해 대응 논리를 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기업 위주 경제에서 중소기업을 돕기 위한 좋은 취지였는데, 최씨 일당에게 이용당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겁니다.

350만 개 중소기업 중 유독 최씨 회사를 골라 지원한 해명으로 보기엔 납득이 가지 않는 궤변입니다.

하지만 공소장만 놓고 볼 경우 법리적으로 다툼이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또 박 대통령은 답변서에서 재벌 기업들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돈을 낸 건 사업 취지에 공감해 자발적으로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선 대통령의 직무와 희생자들의 사망에 인과 관계가 없다는 방어막을 쳤습니다.

대통령이 강하게 탄핵 사유를 반박하면서 심판 일정이 지연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