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는 안 했다"…청문회 증인들, 미용시술 의혹 부인

입력 2016-12-15 08: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통령이 필러를 맞은 거 같긴 하다, 하지만 내가 놓은 건 아니다, 대통령의 미용시술 여부가 세월호 7시간 의혹을 풀 열쇠가 될지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의사들은 이렇게 "나는 아니다"라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영재 원장은 미용시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김영재 원장 : (대통령 안면 (미용) 시술하신 적 있습니까?) 없습니다. (전혀 없습니까?) 네.]

최순실씨 일가 단골 성형의사였지만 대통령에겐 시술하지 않았단 겁니다.

안티에이징 전문의 김상만 전 원장도 "미용 목적으로 주사를 처방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의 피멍자국을 두고 필러시술 의혹이 커지자 청와대 의무실 관계자들은 시술 자체를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김원호/전 청와대 의무실장 : 시술 자체에 대해서 잘 모르겠습니다.]

[신보라/전 청와대 간호장교 : 그런 시술을 본 적도 없고 처치를 한 적도 없기 때문에…]

이러다 보니 불출석한 또 다른 간호장교에게 의혹이 쏠리기도 했습니다.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 가장 옆에 있는, 항상 마늘 주사·백옥 주사 놔 주는 조여옥 대위가 (이 시술을 하지 않았나…) 약은 최순실씨 같은 비선에게 받아서…]

청문회에서 김상만·김영재 증인은 모두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방문사실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 주치의였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김영재 원장에 대한 특혜 의혹 등 이른바 '최순실 의료계 농단 의혹'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