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포트라이트' 조대환 이메일 단독입수 "조사대상은 세월호 유가족"

입력 2016-12-11 13:52 수정 2016-12-11 13:52

방송: 12월 11일(일) 밤 9시 4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2월 11일(일) 밤 9시 40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탄핵 가결 직전 전격 임명된 조대환 민정수석이 직접 쓴 이메일 전문과 대통령 미용사의 행적을 다룬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조대환 민정수석 쓴 이메일의 전문을 확보했다. 조 수석은 지난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돌연 사퇴하면서 몇 차례 의문의 이메일을 보냈다. 조 수석은 누구이고, 지금 시점에 누가 그를 추천한 것일까.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퍼즐 조각 역시 맞춰지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대통령이 당일 관저에서 집무를 봤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미용사'의 출입 기록이 새롭게 드러났다. 청와대는 출입 사실은 인정했으나, 출입 시각과 체류 시간 등 앞뒤가 맞지 않는 상황 때문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

- 조대환 이메일 "조사대상은 세월호 유가족"

지난 9일 오후 국회 탄핵 가결 직전, 대통령은 민정수석을 교체했다. 신임 민정수석은 조대환 변호사다. 조 수석은 지난해 세월호 특조위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멀게는 박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의 창립 멤버이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으로도 참여했다. 조 수석은 또 황교안 국무총리,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다.

제작진은 그가 특조위 부위원장 시절 내부 관계자들에게 보냈던 이메일 전문을 확보했다. 그는 이메일에서 "해수부 등 공무원들이 조사대상자로 주장하는 건 명예훼손 위법행위이고, 유가족들이 명백한 조사대상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연히 존재하지도 않는 별개의 진상이 존재하는 양 떠벌리는 것은 혹세무민"이라며 "이를 위해 국가 예산을 조금이라도 쓴다면 세금 도둑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특조위는 크게 인력과 예산을 들여 활동해야할 실체가 존재하지 않으며 즉시 활동을 중단해야 한다"며 결근 투쟁을 벌이다가 사퇴했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1달 가까운 결근에도 아무런 행정 처리 없이 월급까지 받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 연봉은 약 1억 2천만 원이다.

사표가 수리된 직후 보낸 또 다른 이메일에서는 "세월호는 기울어진 운동장이었으며, 전리품 잔치를 하는 곳"이라고 비판했다. 다소 모호한 표현이나, 여기서 전리품은 특조위가 채용한 별정직 공무원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조 부위원장이 추천한 인사들이 채용에서 탈락해서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대통령은 끝까지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는 불통 인사를 고집했는데 결국 부메랑이 될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다.

'스포트라이트' 조대환 이메일 단독입수 "조사대상은 세월호 유가족"


- "손 빨라도 올림머리 20분은 불가"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로 출입한 외부 인원은 없다고 밝혀 왔다. 그런데 이날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한 미용사가 출입한 사실을 뒤늦게 인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미용사를 부른 시점과 머문 시각 등이 엇갈리는 탓이다. 미용사 정 씨와 동료들에 따르면 이미 오후 1시 이전에 청와대로 출발했다는 것. 제작진이 서울 청담동 미용실서 청와대까지 평일 오후 수차례 운행해 본 결과, 소요시간은 1시간 이내다. 그렇다면 오후 2시 전후로는 청와대에 있었다는 얘기다. 그런데 청와대 출입기록에 따르면 이들은 오후 3시 22분부터 4시 37분까지 75분 동안 머물렀다. 오전 시간에 대한 해명은 여전히 하지 못한 채, 미용사 방문을 두고도 진실 게임이 벌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또 올림머리에 소요된 시간은 20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직접 전문가에게 '올림머리'를 해본 결과, 평균적으로 40분 가량 걸렸다. 20년 경력의 한 미용사는 "아무리 손이 빨라도 20분 안에는 어렵고, 더구나 대통령은 머리숱이 많아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7시간 동안 국민 생명 구조에 소홀히 한 점도 탄핵 사유가 된 만큼, 대통령은 이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오늘(11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