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입장표명에 탄핵 동력 얻은 야권…가결에 '올인'

입력 2016-12-06 20:23 수정 2016-12-08 1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권은 오늘(6일)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탄핵 추진의 동력으로 삼는 모양새입니다. 대통령 탄핵안 표결 60여 시간을 앞두고, 야권 공조를 다잡는 동시에 새누리당에 대한 압박의 고삐를 당겼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야권은 탄핵돼도 헌법재판소의 과정을 보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을 한 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 엄동설한에 촛불을 들고 나왔어도 대통령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습니다.]

4월 퇴진론을 주장하는 새누리당 친박계와 선을 긋고. 비박계는 물론 이탈 조짐이 보이는 친박계를 향해 탄핵 가결을 호소했습니다.

야권 공조를 위한 행보도 이어갔습니다.

야3당 대표는 오늘 만나 내일 공동으로 탄핵촉구 결의대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탄핵일 이후 수습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피했습니다

내부적으로 표 단속에 나서는 동시에 탄핵일까지 균열의 불씨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