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탄핵 각오하겠다…국민과 의원들께 죄송"

입력 2016-12-06 16:25 수정 2016-12-06 16:28

박 대통령 "4월 퇴진, 6월 대선 수용하겠다"
박 대통령 "탄핵절차 가결시 헌재 판결 보겠다"
박 대통령, 여당 탄핵안 자유투표 방침 수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 대통령 "4월 퇴진, 6월 대선 수용하겠다"
박 대통령 "탄핵절차 가결시 헌재 판결 보겠다"
박 대통령, 여당 탄핵안 자유투표 방침 수용

박 대통령 "탄핵 각오하겠다…국민과 의원들께 죄송"


박근혜 대통령은 6일 국회의 탄핵소추안 표결에 대해 "가결이 되더라도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정 원내대표가 전했다.

세 사람의 회동은 55분간 이어졌다.

박 대통령은 또 "탄핵이 가결되면 그 결과를 받아들여 그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사태와 관련해 초래된 국정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국민여러분께, 의원님들께 두루두루 죄송스럽고 미안한 마음 뿐"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에대해 "9일 탄핵절차는 헌법에 정한 절차대로 따를 수밖에 없다"며 "원내대표로서 독립적인 헌법기관인 의원들 개개인의 양심과 자유 의사에 따라서 표결에 임하겠다"고 자유투표 방침을 박 대통령에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며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