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퇴진" 232만 '촛불'…또다시 사상 최대규모 기록

입력 2016-12-04 12: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3일) 전국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6차 촛불집회가 열렸는데요, 서울에선 청와대 100m 앞까지 행진을 했습니다. 특히 주최측 추산 서울 170만명 등 전국에서 232만명이 모여 또 다시 최다 인원 기록을 바꿨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청 앞 광장부터 광화문, 청와대로 향하는 길목마다 시민들로 가득찼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법원이 청와대에서 100미터 떨어진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집회를 허용했고 더욱 많은 시민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어제 서울을 비롯해 부산과 광주 등 전국에서 열린 6차 촛불집회에 모인 인원은 주최측 추산 약 232만명입니다.

서울에만 주최측 추산 170만명, 경찰 추산 32만명 모여 헌정 사상 최대 규모 집회를 기록했습니다.

날이 저물자 서울 도심은 거대한 촛불로 일렁였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시간이 지날수록 시민들은 늘어났습니다.

청와대와 가장 가까운 곳까지 집회와 행진이 허용된 만큼 경찰은 자정이 되자 곧바로 강제해산 작전에 돌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이 격리조치를 당했지만, 이번 집회에서도 경찰에 연행된 시민은 없었습니다.

박 대통령 퇴진을 외친 사상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주도로
평화롭게 마무리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