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난 시민단체들, "탄핵 부결되면 국회 역풍맞을 것"

입력 2016-12-02 15:47

박지원 "비박계 때문에 탄핵안 부결될 수 있다는 점 우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지원 "비박계 때문에 탄핵안 부결될 수 있다는 점 우려"

성난 시민단체들, "탄핵 부결되면 국회 역풍맞을 것"


성난 시민단체들, "탄핵 부결되면 국회 역풍맞을 것"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은 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처리를 9일로 합의한 데 대해 "만약 탄핵에 실패하면 광장의 국민은 국회 해산을 요구하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퇴진행동 소속의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국회는 탄핵 뿐만아니라, 박근혜 정권을 즉각 대통직에서 물러나게 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강자 참여연대 대표 또한 이 자리에서 "탄핵소추안을 8일에 보고해 9일에 표결하겠다고 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이면에 책임 떠넘기기는 없는지가 광장이 가지고 있는 합리적 의심"이라고 야권을 질타했다. 이어 "광장의 합리적 의심을 제대로 듣고 계신다면 확실하게 (탄핵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대표는 이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는 "각 지역의 대표자들은 야당이 광장의 우리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있는지 궁금해 하고, 그 보고에 따라 행동하겠다고 했다"며 "(심지어) 우리가 광화문이 아니라 여의도에서 모일까, 하는 의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들의 질타에 "시민사회단체나 국민의 촛불은 박 대통령은 퇴진하라, 즉각 탄핵하라고 요구한다. 이를 잘 안다"며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의 제안을 받아들여 6~7일이라도 '4월 30일 퇴진'을 발표하면 그것을 어떻게 인정해야 할지, 또 그렇게 될 경우 비박계에서 협력하지 않아 탄핵안이 부결됐을 때 어떻게 할 것인지 두 가지 고민이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