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부겸 "추미애의 경솔함으로 탄핵 연대 난기류"

입력 2016-12-01 17:19

"대표 독단으로 문제 생긴 것 한두 번 아냐"
"2일 탄핵처리 무산됐는데 강행? 무모하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표 독단으로 문제 생긴 것 한두 번 아냐"
"2일 탄핵처리 무산됐는데 강행? 무모하다"

김부겸 "추미애의 경솔함으로 탄핵 연대 난기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추미애 대표가 야권과 상의하지 않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 퇴진 협상을 시도한 데 대해 "당대표의 경솔함으로 탄핵 연대에 난기류가 생겼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촛불 민심 앞에 대오각성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연대를 공고히 하는 데 중요한 것은 첫째도 신뢰, 둘째도 신뢰, 셋째도 신뢰"라며 "어제 한 말과 오늘 한 말이 다르면 어떻게 함께 어깨를 걸 수 있겠나"라고 추 대표가 야3당 탄핵 공조 합의 하루 만에 김 전 대표를 만난 점을 꼬집었다.

그는 이어 "당과 상의도 없이 대표의 독단으로 문제가 생긴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지금과 같은 엄중한 국면에서의 독선과 오판은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고 추 대표의 돌출행동을 질타했다.

김 의원은 또 "이미 12월2일 탄핵 처리가 사실상 무산됐는데도 내일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무모함마저 보이고 있다. 이 책임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고 새누리당 비박계가 동참하지 않는 상황에서 2일 표결을 강행하려는 민주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그는 "당대표는 최고위원들과도 상의하지 않고 의원들과도 협의하지 않고 있다"며 "도대체 누구와 의논해 결정하고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당장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 국민의당과 만나서 사과하고 연대를 복원해야 한다"며 "더 이상 협상의 주도권을 쥐려고 하지 말라. 촛불 앞에 한없이 겸손해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