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퇴진'말고 탄핵해야"…핵심은 '직무정지'

입력 2016-12-01 15:31

2일 탄핵안 처리 고수…"9일 표결이 리스크 더 높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일 탄핵안 처리 고수…"9일 표결이 리스크 더 높아"

민주 "'퇴진'말고 탄핵해야"…핵심은 '직무정지'


민주 "'퇴진'말고 탄핵해야"…핵심은 '직무정지'


새누리당이 1일 박근혜 대통령의 4월 퇴진을 당론으로 채택하며 여야 협상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꿈쩍도 하지 않은 채 탄핵 추진을 밀어붙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날 '박 대통령의 4월 퇴진 및 6월 대선'을 당론으로 확정하며 야당의 협상 수용을 압박했다. 김무성 전 대표 또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야당 혼자서 탄핵이 가능하겠느냐"며 야권의 탄핵 추진에 난색을 표했다.

이같이 '캐스팅보트'로 꼽혔던 새누리당 비박계의 탄핵 대오가 흔들리고 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2일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설득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당 지도부 또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2일 본회의 처리를 위해 이날 소추안을 발의할 것을 결의했다.

민주당이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는 배경에는 탄핵안 발의를 질질 끌었다가는 비박계 이탈표가 더욱 많아지리라는 우려가 자리하고 있다. 금태섭 대변인은 "우리도 당연히 리스크가 크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가결이 100% 보장되는 경우는 대체 언제냐. 리스크는 9일 표결이 더 높다고 본다"고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또다른 당 관계자도 "일단 표결을 시도하는 게 맞지, 한 차례 미뤘다가 그 사이에 박 대통령이 또 대국민담화로 사퇴 시한을 밝히면 어떡하느냐"며 "그렇게 되면 우리 내부에서도 박 대통령의 사퇴 시한을 기다리면서 퇴진 일정 협상을 시작하자는 여론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민주당은 탄핵이 아닌, 박 대통령의 퇴진을 기다리는 것 자체가 이른바 '촛불 민심'에 어긋난다고 보고 있다. 새누리당이 제안한 '4월 퇴진'은 사실상 내년 4월까지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허락하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순실 특검'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상황에서 수사 대상인 박 대통령이 향후 수사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우려, 탄핵을 통한 '직무정지'로 이를 차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이유에서 당 안팎에서는 탄핵은 그대로 추진하는 게 낫다는 여론에 계속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부결이 되더라도, 부결 이후 새누리당을 '최순실 부역자'로 싸잡아 비난하며 공세를 이어가야 한다는 판단도 숨어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