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요동치는 탄핵 정국

입력 2016-12-01 14: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박사라 기자, 새누리당이 내년 4월에 박 대통령 퇴진, 6월 조기 대선을 당론으로 정했다면서요?

[기자]

새누리당은 긴급 의총에서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과 6월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박 대통령에게 퇴진에 대한 결단을 요구한 건데요.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선 준비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간도 확보할 수 있고, 탄핵 심판이 종료되는 시점과도 비슷하므로 가장 합리적인 일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친박계와 비박계 모두가 만장일치로 합의했기 때문에 야권이 추진하는 탄핵안 표결수 확보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일단 새누리당은 야당이 내년 4월 퇴진론에 협상하지 않겠다고 밝혔어도 최대한 협상을 관철시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야권이 탄핵안을 2일 발의할지 9일 할지 아직 정하지 못하고 있는데 국민의당이 "내일 탄핵안을 처리하자"는 민주당 제안을 거부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원래 오후 2시에 열리기로 했던 본회의가 오후 3시로 미뤄졌는데요.

조금 전 오후 2시 반부터 야3당 대표가 만나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1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내일 탄핵 발의를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며 야3당만이라도 내일 탄핵 발의를 하자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같은 방침을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전달했지만 국민의당이 거부한 겁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탄핵이 안되면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는 셈이기 때문에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비박계가 탄핵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기 때문에 일단 협상을 계속해보고 안 되면 9일에 탄핵하자는 입장을 무시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일단 국민의당 설득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오늘 아침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비박계 좌장 격인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만나지 않았습니까? 무슨 이야길 했답니까?

[기자]

네, 오늘 아침 추미애 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는 여의도 모처에서 긴급 만남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는 추 대표에게 "박근혜 대통령에게 내년 4월 30일까지 사퇴 시한을 주고, 만약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인다면 오는 9일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한 걸로 알려졌는데요.

추 대표는 이에 대해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추 대표는 김무성 전 대표에게 대통령이 대신에 내년 1월에 퇴진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는데요.

이것은 바로 탄핵이 아니라 퇴진으로 받아들이는 것 아니냐, 이렇게 오해를 산 부분이 있어서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