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 대통령 퇴진 '시민불복종 운동' 확산…고발·소송·파업·휴업 이어져

입력 2016-12-01 12:06

삼성·국민연금 게이트 손배소 청원인 모집

대통령 대리처방·靑 의약품 구매 의혹 고발

최순실·차은택 등 뇌물죄 적용 촉구하기도

대학가·장애인·빈민 등 파업·휴업 이어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국민연금 게이트 손배소 청원인 모집

대통령 대리처방·靑 의약품 구매 의혹 고발

최순실·차은택 등 뇌물죄 적용 촉구하기도

대학가·장애인·빈민 등 파업·휴업 이어져

박 대통령 퇴진 '시민불복종 운동' 확산…고발·소송·파업·휴업 이어져


박 대통령 퇴진 '시민불복종 운동' 확산…고발·소송·파업·휴업 이어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규탄 움직임이 5차례 대규모 촛불집회 이후 비리 의혹 연루자와 대기업을 상대로 한 고발, 소송, 파업, 휴업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박근혜정권퇴진 국민행동(퇴진행동)은 1일 '국민연금·삼성·최순실 게이트 관련 손해배상소송'을 위한 국민 청원인 모집을 시작했다.

삼성그룹이 계열사 합병 과정에서 최순실(60·구속기소)씨 등 비선으로 지목된 이들을 매개로 국민연금을 동원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가기관이 나서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퇴진행동은 "국민연금은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할 권리가 있고, 국민연금 가입자들은 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국민연금이 직접 경영권 승계에 동원한 대통령, 삼성, 최순실 등의 책임을 묻도록 하고, 앞으로 국민의 노후자금이 다시 악용되는 일을 막고자 하는 취지"라고 모집 사유를 밝혔다.

퇴진행동은 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짜 몸통인 재벌들의 책임을 묻기 위해 총수 구속 처벌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해체 투쟁을 집중적으로 전개하겠다"며 "12월6일 재벌 총수들이 소환되는 청문회를 계기로 행진과 항의 행동 등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퇴진행동은 오후 2시 프란치스코교육회관 4층 강당에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에 대한 입장과 오는 3일 예정된 대규모 집회에 관한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오전 11시30분 박 대통령에게 이뤄진 대리처방·미용시술·보건의료 분야 특혜 제공 의혹 등에 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다.

경실련은 ▲박 대통령·최씨·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뇌물수수·공여 ▲이선우 청와대 비서실장, 대통령 주치의였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직무유기 ▲김상만·김영재 의사는 불법진료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오전 9시30분 박근혜 대통령과 최씨와 차은택씨를 뇌물죄로 고발하고 '규제프리존법'을 폐지할 것을 국회에 촉구했다.

이들은 "규제프리존법은 내용이 모호해 자의적으로 해석이 가능하다"며 "법안에 포함된 지역추진단은 전경련이 연관됐고, 전담 기관인 창조경제혁신센터에는 대기업·안종범·차은택이 개입한 것이 드러났다"고 뇌물죄 성립과 법안 폐기 사유를 주장했다.

대학가에서는 인천대와 인하대, 경인교대, 부산대 등 동맹휴업에 참여하는 학교가 늘어났다. 숙명여대, 서울대, 성공회대, 동국대, 서울시립대 등 서울 도심 대학 상당수가 이미 동맹휴업 중이거나 동참할지 여부를 논의 중이다.

장애·빈민단체들은 전날부터 일손을 놓고 광화문광장에서 농성 중이다. 농성 단체에 속한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은 오전 11시 광화문역 해치마당 지상 천만농성장에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현판을 걸었다.

오후 1시30분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홍익대학교 교수들은 교내 문헌관 앞에서 시국선언을 한다. 오후 6시에는 감리교 시국대책위원회가 대한문에서 시국기도회를 한 뒤 통의동까지 이동하면서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한다.

오후 7시에는 퇴진행동 주도로 서울파이낸스빌딩에서 청운동 주민센터까지, 오후 7시30분부터는 촛불교회 주최로 청운동 주민센터에서 현대해상빌딩까지 이동하는 행진도 예정됐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