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박 대통령 4월퇴진-6월대선 당론 확정

입력 2016-12-01 11:42

"탄핵은 결론 못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탄핵은 결론 못내"

새누리, 박 대통령 4월퇴진-6월대선 당론 확정


홍세희 기자 한주홍 인턴기자 = 새누리당이 1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말로 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르는 방안을 당론으로 만장일치 추인했다. 다만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여부는 결론 짓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2시간20분 가량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론지었다고 정진석 원내대표가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임기와 관련해 내년 4월말에 대통령이 퇴임하고, 6월말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이를 토대로 야당과 협상에 임해 당론이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과 협상에 나서야 하니 확고한 당론을 정해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예측 가능하게 국민들에게 중요한 정치 일정을 제시하자(는 의견이 모아졌다)"며 "이 당론을 통해 대야협상에 임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탄핵과 관련해서는 "오늘 탄핵에 관한 얘기는 없었다"며 "그러나 당론이 채택됐다는 것이 상당한 의미가 있는 것이다. 국민들에게 매우 중요한 정치적 일정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