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박 대통령, 1월 퇴진해야" vs 김무성 "4월 퇴진"

입력 2016-12-01 10:01 수정 2016-12-01 10:10

김무성 "박 대통령 4월 하야하면 굳이 탄핵 안해도 돼"

추미애 "하야한다면 1월까지는 해야 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무성 "박 대통령 4월 하야하면 굳이 탄핵 안해도 돼"

추미애 "하야한다면 1월까지는 해야 돼"

추미애 "박 대통령, 1월 퇴진해야" vs 김무성 "4월 퇴진"


추미애 "박 대통령, 1월 퇴진해야" vs 김무성 "4월 퇴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1일 전격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논의했으나 합의를 보지 못했다. 추 대표는 내년 1월까지 즉각적인 퇴진을 주장한 반면, 김 전 대표는 내년 4월말까지 박 대통령이 퇴진하면 된다고 맞섰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국회 앞 한 호텔에서 30분간 배석자 없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언론에 회동 사실이 알려지면서 급하게 회동 장소를 바꾸는 등 두 사람의 회동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추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사퇴는 늦어도 1월말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김 전 대표에게 강조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내년 1월 퇴진을 약속한다면 야당의 탄핵추진을 거둘 수 있다는 얘기다.

그는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 온 국민이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바라는데 박 대통령은 3차 담화에 퇴진일정 언급이 없었다"며 "국회에 공을 떠 넘겼다. 국회로서는 헌법수호 책임을 다해 탄핵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시점에 대해 "내가 (오늘) 밤 9시30분에 지도부 회의를 소집해서 의논을 한다. 논의를 한 후 말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김 전 대표는 "4월말 박 대통령의 퇴임이 결정되면 굳이 탄핵을 하지 않고 그것으로 우리가 합의하는 게 좋지않겠냐는 제안을 했지만 추 대표는 1월말 퇴임을 해야한다고 주장해 합의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는 여야가 합의해서 대통령 퇴임시기를 4월30일로 못박자는 게 제일 좋고 여야 합의가 안 되면 새누리당 의총에서 4월30일 퇴임할 것을 의결해서 박 대통령의 답을 듣자고 했다"며 "만약 그것이 안 될 경우는 9일 탄핵의결에 참석할 수밖에 없다고 결론내렸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