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4월 말이 대통령 사퇴 시한"…비박계 행보는?

입력 2016-12-01 0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하지만 변수도 있는 것 같은데요, 이번에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요. 탄핵과 관련한 정치권의 현재 상황 좀 더 자세히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송지혜 기자, 새누리당 비박계 입장은 일단 지금까지는 대통령 사퇴 시기는 4월이 돼야한다는 건데 그럼 탄핵과는 어떻게 연결이 되는 건가요?

[기자]

당초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을 중심으로 이뤄진 비상시국회위원회는 어제(30일) "대통령이 자진 사퇴 시기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면서도 "시점은 4월 말이 가장 적절하다"고 밝혔는데요.

이후 비상시국위 간사 황영철 의원은 JTBC 취재진과 만나 "청와대가 4월 퇴진을 받아들이고 시한을 못박는다면, 야당의 수용 여부와 상관없이 탄핵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했지만, 비박계 내부에 기류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닌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어제 의원총회에서 "내년 4월 박 대통령이 사퇴하고 6월에 대선을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고, 친박계 최고위원인 조원진 의원도 "4월말을 전제로 야당과 협상해야 한다"고 말해 같은 목소리를 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도 비상시국회의와 중진 6인 협의체 회동, 의원총회 등을 열고 논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앵커]

네, 그러니까 황영철 의원은 청와대가 4월 퇴진을 받아들여서 시한을 못 박으면 야당의 수용 여부와 상관없이 탄핵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건데, 그런데 4월 말이라는 퇴진 시점은 어떻게 해서 나온 시점인가요?

[기자]

네. 지난 일요일 전직 국회의장, 총리 등 각계 인사들이 제시한 시기를 따랐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들은 "최소한 내년 4월까지는 대통령이 하야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개헌을 추진해야한다'고 단서를 달았습니다.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선 개헌을 위해선 최소 5개월 정도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고 보고 4월이라는 시기를 제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대선을 치를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는 표면적인 이유를 댔지만, 여권의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UN사무총장이 대선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주겠다는 셈법도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앵커]

지금 얘기한대로 개헌이 이 퇴진 문제와 연결되는 부분이요. 가능성이 있는 얘기인가요?

[기자]

야3당은 공식적으로 개헌 논의는 없다고 했고, 새누리당은 친박계와 비박계의 입장이 엇갈립니다.

새누리당 비박계는 이 시점에 개헌을 얘기하는 것은 오해 소지가 있다면서 "대통령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은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친박계는 개헌 논의를 촉구하고 있지만 내부에선 개헌 얘기를 야당이 꼼수로 보는 현 국면에서 개헌 논의가 동력을 얻기는 어렵다는 현실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개헌 문제도 그렇고 탄핵도 그렇고, 여야간의 협상 전망은 지금 국회에서 어떻게 얘기가 되고 있나요.

[기자]

야당은 임기단축 관련 협상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내일 탄핵안 표결이 가능하도록 일단 최선을 다하겠다는 겁니다.

새누리 비박계는 대통령이 어쨌든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이상 여야간에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방침을 정했습니다.

비박계가 탄핵 표결의 키를 쥐고 있다는 점에서 어떤 형태로든 여야간 협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는 시각도 나오지만 현재로선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설사 접촉을 한다해도 시간이 촉박하고 퇴진 일정이나 거국내각을 관리할 총리 선임 문제가 하나같이 녹록치 않다는 점에서 협상 전망은 여전히 안개 속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룹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