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여야 합의한 사안은 수용"…사실상 탄핵 제동

입력 2016-12-01 08: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통령이 거취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긴 건 여당 특히 친박쪽을 퇴진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시키고, 그럼으로써 탄핵에 사실상 제동을 걸려는 의도로 해석이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총리에게 전권을 넘기는 문제, 사퇴 시점을 직접 제시하지 않은 문제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현재 청와대의 답은 여야가 합의한 사안은 따르겠다는 겁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다음 정부 출범 때까지 총리에게 전권을 넘길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국회에서 어떤 결정을 하든 여야가 합의해 결정한 사안에 대해선 수용한다"고 답했습니다.

'대통령 사퇴 시점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여야가 일정과 절차를 결정하면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즉 모든 결정은 여야가 합의한 것이어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기본 인식으로 풀이됩니다.

야당이 주도하고 있는 탄핵 국면을 전환하기 위해 여당, 특히 친박 핵심들을 퇴진 논의에 참여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대통령 임기단축 협상을 안하겠다는 야당 입장과 관련해서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가지 얘기가 나오는 상황에서 즉각 답변하거나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추후에 구체적 안이 제시되면 말하겠다는 것으로 결국 야당의 일방적 입장 말고, 여야 합의 사안에 대응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