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야3당 퇴진협상 거부에 깊은 침묵…간담회·특검 준비

입력 2016-11-30 15: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야3당 퇴진협상 거부에 깊은 침묵…간담회·특검 준비


청와대는 30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일정 관련한 협상을 거부하자 깊은 침묵 속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전날 3차 대국민담화에서 "저는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여야가 합의해 퇴진 시기와 절차, 방법 등을 담은 '퇴진 로드맵'을 설정해주면 그에 따르겠다고 했다.

그러나 야3당 대표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에 대해 조건 없는 조속한 하야를 촉구하면서 임기단축을 위한 여야간 협상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는 야3당 대표 회동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개헌이든 아니든 국회가 결정하는 대로 일정과 방법을 따르겠다. 국회에서 조속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정연국 대변인)고 했지만 박 대통령의 제안이 일언지하에 거부당한 뒤로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했는데도 저렇게 나오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겠냐. 물러날 절차를 논의해달라는 것인데 너무한 것 아니냐"며 "탄핵으로 간다고 해도 어쩔 수 없다. 그냥 지켜보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야당의 거부로 박 대통령의 퇴진 논의를 위한 여야 협상은 사실상 열리기 어렵게 됐다. 야당의 입장변화가 없다면 다음달 2일이나 9일 탄핵소추안의 표결로 이어질 전망이다.

박 대통령 퇴진 문제의 공을 국회로 넘긴 청와대는 일단 탄핵이 됐든 임기단축이 됐든 특검은 예정대로 진행되는 만큼 이에 대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우선 박 대통령은 이르면 이날 오후나 늦어도 다음달 1일 중에는 야당이 추천한 조승식·박영수 변호사 중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특검 수사에서 벌어질 치열한 법리공방에 대비해 4~5명의 변호인단을 꾸리기로 한 상태이며 특별검사와 특검보 임명까지 마무리된 후에 명단을 공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께 특검 수사에 앞서 박 대통령이 관련 의혹을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히 설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정 대변인은 "어떤 형식을 통해서 할지는 모르겠지만 대통령이 사안 전체에 대해서 질문을 받고 대답할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