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박계 "9일까지 합의 안 되면 탄핵…탄핵정족수 문제없다"

입력 2016-11-30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박계 "9일까지 합의 안 되면 탄핵…탄핵정족수 문제없다"


새누리당 비박계는 30일 여야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일정 협상을 일단 진행해보고, 협상이 결렬될 경우 예정대로 12월9일 탄핵표결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간사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전 비상시국위 결과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입장과 기준에 따라 여야가 협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고 여야가 협상의 결과물들을 내놓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면서도 "다만 이 협상을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는 게 국민의 입장이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들은 이번 정기국회 마지막인 12월9일까지가 마지노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저희들이 생각하기에는 최근의 여야를 넘어서서 대한민국의 원로 분들이 모이셔서 말씀하셨듯이 그 시점은 4월말이 가장 적절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박 대통령의 하야 시점을 4월로 희망했다.

황 의원은 그러나 "9일까지 모든 협상이 마무리되어 9일까지 입장이 결정되기를 바란다"며 "12월8일 밤까지라도 저희는 협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본다. 그렇지 않을 경우 12월9일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 이것이 저희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박 대통령의 담화에 비박계가 흔들리고 있다는 관측에 대해 "오늘 논의 결과 우리 입장은 더욱 확고해졌다"며 "우리는 국민만 바라보고 가야한다는 입장을 확실하게 밝혔다. 탄핵 가결선에 큰 어려움이 있을 것처럼 이야기하나 절대 그렇지 않다.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탄핵의결 정족수는 분명히 확보할 수 있다"고 단언했다.

그는 그러면서 친박계가 바라고 있는 개헌을 통한 대통령 임기단축 방안에 대해 "대통령의 임기 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며 "또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시켜주기 위해서라도 대통령 스스로 자진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주어야 한다"고 일축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