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범 혐의 드러났는데…법적 책임 미루는 대통령 담화

입력 2016-11-30 1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에 대해서도 전혀 그 인식에 변함이 없었습니다.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 공적인 사업으로 추진했다, 자신을 이번 사태의 공범이자 피의자로 본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정면으로 부정을 한 건데요, 이에 대해 검찰은 공소장을 보면 된다면서 대통령이 피의자라는 걸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게 자신의 이익이 아닌 나라를 위해 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3차 대국민담화/어제 오후 :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주변 관리를 하지 못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겁니다. 하지만 검찰의 판단은 다릅니다.

삼성 측은 최순실씨가 소유한 비덱스포츠와 최씨의 딸 정유라씨를 위한 말 구입 비용 등 최씨 일가에 모두 100억 원 가까이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 돈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진 대가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정유라씨의 초등학교 동창 학부모 회사를 챙겨주기 위해 정몽구 현대차 회장을 직접 만나기까지 했고, 차은택씨 지인을 KT 임원으로 앉히라고도 지시했습니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의 어제(29일) 담화 내용은 법적인 책임을 피하려는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높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