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차 담화까지 '수상했던 3일'…국면 반전용 시나리오?

입력 2016-11-29 20:40 수정 2016-12-08 11: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 대통령은 최근까지도 헌법에 위배된다며 임기단축이나 하야엔 부정적 입장이었던 것으로 파악돼 왔습니다. 그러나 어제(28일)와 그제, 친박 핵심 그룹과 국회 각계 인사 사이에서 명예퇴진론이 제기되면서, 탄핵 국면을 반전시키려는 막판 시나리오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실제로 최근 며칠 동안 정치권에서는 이런 시나리오가 돌기도 했지요. 이 때문에 청와대와 미리 교감하면서 이런 시나리오가 진행돼왔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를 앞두고 청와대는 이른바 '명예퇴진론'에 대해 "여러 말씀을 경청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원론적 입장으로 해석됐지만, 전직 국회의장과 친박계 중진들이 잇따라 퇴진을 건의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의 교감설도 제기됐습니다.

이어 친박 주류가 주도하는 초선 모임도 "탄핵보다 퇴진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놓으며 명예퇴진론에 힘을 보탰습니다.

결국 박 대통령은 3차 담화를 통해 기존 입장을 뒤집고 임기단축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담화가 나오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를 선언했다"며 "탄핵 절차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상황을 고려해 여러가지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탄핵 가결이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는 상황에 제동을 걸고 "질서있는 퇴진론"으로 방향을 틀려는 시도가 일사불란하게 진행됐다는 분석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앞서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 주요 고비마다 관련자의 귀국과 입장 표명, 비서실 개편 등 일련의 흐름을 놓고 여권의 수습 시나리오에 따른 것이라는 의구심이 잇따라 제기돼 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