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박 "9일까지 여야 합의 안 되면 탄핵"…친박은 당황

입력 2016-11-29 20:55 수정 2016-12-08 11: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 대통령이 자신의 거취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면서 정치권도 급박하게 돌아갔습니다. 국회 취재 기자 연결해서 우선 새누리당 상황부터 들어보겠습니다.

신혜원 기자, 새누리당 의원총회가 진행 중이라고 들었습니다. 일단 핵심은 비박계의 움직임일 텐데 의총 결론이 나왔습니까?

[기자]

새누리당은 오후 세 시 반부터 약 다섯시간 가까이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조금 전인 8시쯤에 끝났습니다.

일단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습니다. 격론에 격론이 오갔지만 결론을 따로 내리지는 못했고 일단 내일부터 야당과의 협상을 시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비박계는 따로, 합의된 입장을 내놨습니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여야가 대통령의 조기 퇴진과 관련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적극 협상해야 한다면서 그 기한은 내달 2일은 너무 빠르고, 9일까지 협상을 위해 노력한 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탄핵으로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협의에 야권이 나설지도 모르겠고, 그건 잠시후 야당 연결해서 들어보겠고요. 실제로 9일까지 야권이 탄핵을 요구한다면 비박계도 그에 동의하겠다는 겁니까?

[기자]

일단 그렇게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비상시국위 간사격인 황영철 의원이 밝힌 건데요. 개별적인 소수 입장은 있었지만 일단 공식 의견으로 정리했다고 말했습니다.

여야 합의 내용중에 개헌을 통한 조기 퇴진 내용이 포함될 수도 있고, 이 외의 방법을 모색할 수도 있지만 어쨌든 이 논의가 불발되더라도 이를 빌미로 탄핵 일정 자체를 연기하거나 거부하진 않겠다는 겁니다.

[앵커]

그렇다면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실제로 비박계의 균열이 본격화되지 않겠느냐는 예상이 일부에서 있었고, 오늘 의총에서 그것이 상당 부분 반영되지 않겠냐는 얘기가 있었는데, 이른바 비박계 쪽의 입장은 9일까지 해보고 안되면 탄핵 추진하겠다고 한 게 맞는다면 친박계로서는 좀, 당황스러울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일단 대통령 담화가 발표된 직후에 비박계가 조금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탄핵에서 한 발 물러나는 듯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의원총회나 논의를 거쳐서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했는데요. 결국은 탄핵을 이어가는 기조로 결론이 난 겁니다.

따라서 친박계로써는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어저께 전격적인 친박들의 중진회동이 있었고 이자리에서 박 대통령에게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한 것도 결국은 비박계마저 탄핵에 찬성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맥락이었는데요. 박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서 질서있는 퇴진을 국회에 위임했음에도 비박계가 이를 사실상 거부한 상황이어서 매우 당혹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

비박계가 그런 결론을 내린 것은 민심의 문제도 있고 대통령이 제시한 문제가 현실성이 있겠느냐는 문제도 있을 테고, 여러 가지로 생각을 한 끝에 그런 중간 결론이 나온 것 같은데 그것이 최종결론으로 갈 것이냐 하는 점에 대해서는 사실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조심스럽게 보는 것도 맞습니다. 그런데 국회에 위임하면, 적어도 비박계는 탄핵 논의에서 빠질 것이다, 이렇게 친박 쪽에선 생각한 건데 상황이 지금까지는 그렇게 흘러가지 않았다는 거잖아요.

[기자]

대통령 담화가 있은 직후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의원은 "대통령이 물러나겠다고 한 이상 야당에서는 모르지만, 우리당에서 탄핵을 주장하는 건 최소한의 예의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최경환 의원도 "대통령이 국회에 백지 위임을 했으니 여야 합의로 바람직한 안을 도출하는 게 국회의 책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비박계가 결과적으로는 탄핵 기조를 유지한 셈이어서, 약 일주일간의 여야 합의 시간을 번 것 외에는 탄핵 정국을 뒤집지는 못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럼 비박계는 왜 이런 결론을 내린 겁니까? 아까 얘기한 이유 외에 다른 이유가 있을 수도 있고, 국회에서 대통령의 진퇴를 논의할 경우 개헌과 연계될 가능성이 높고,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대표도 개헌을 주장해왔으니, 쉽게 결론내리긴 어려웠을 텐데요.

[기자]

일단 비박계는 개헌 논의를 아예 배제하겠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지금 개헌을 전면에 내세워 논의했을 경우 국민으로부터 '꼼수'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나경원 의원은 "대통령 퇴진 시기에 개헌을 거는 것을 맞지 않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유승민 의원도 지금 개헌을 언급하는 것이 국민들의 지지를 얻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렇게되면 주말 집회가 또 주목될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 되어버렸는데요. 조금 앞선 이야기기는 하지만, 만약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서 탄핵으로 갈 경우, 현재 탄핵에 찬성하기로 한 비박계 의원 일부에서 이탈표가 나올 가능성은 없을까요?

[기자]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대통령이 스스로 퇴진 의사를 밝힌 마당에 탄핵까지 이어진다면, 보수층의 반발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요.

때문에 비박계 의원들로서는 탄핵 당일 본회의장에 들어가는 것 자체만으로도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탄핵 가결 정족수 확보가 어려워지고 부결 가능성이 높아지죠. 친박계가 이러한 방향을 의도했다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입니다.

[앵커]

그러나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탄핵안이 부결될 경우 새누리당으로선 또다른 역풍을 맞을 수도 있는 상황이 될수도 있는 것 아닙니까. 그래서 아마 비박계 의원들도 고민하고 있는 것 같군요. 신혜원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