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재경 수석 사표, 일주일 째 '보류'…벼랑 끝 청와대

입력 2016-11-29 08: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보신대로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는 '보류'됐습니다. 수리도 반려도 아닌 보류가 된 겁니다. 최재경 수석의 거취는 여전히 알 수 없는 상황인데요.

심수미 기자가 어떻게 된 일인지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재경 민정수석이 사표를 낸 건 지난 22일, 청와대도 검찰도 술렁였습니다.

검찰 수사를 거부하며 탄핵에 대비하던 대통령으로선 큰 축을 잃은거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후 청와대는 최 수석의 사표를 반려했다고 했다가 반려를 검토중이라고 했다 달라진 게 없다고 말하는 등 일주일째 입장을 바꿔왔습니다.

그러다 결국 '보류'라는 애매한 표현을 썼습니다.

그만큼 청와대로서는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서 최 수석의 거취가 의미가 큰 겁니다.

이미 청와대나 법무부의 통제를 벗어난 검찰과 팽팽하게 줄다리기를 할 수 있는 버팀목으로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그 배경은 최 수석의 검찰 내 두터운 신망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최 수석 본인도 사표를 내면서 마음이 청와대를 뜬 상태이고 검찰 수사에 관여할 의사 역시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보류라는 상태로 최 수석을 청와대에 붙잡아둔다해도 앞으로 달라질 건 없을 것이라는게 검찰의 시각입니다.

청와대가 사표를 보류한 뒤 아직까지 최 수석은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