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3당, 탄핵 절차 '초읽기'…새누리 비대위 구성 논의

입력 2016-11-28 14:48 수정 2016-11-28 1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박사라 기자, 야3당이 오늘(2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초안을 완성키로 했는데 어느 정도 진척된 상황입니까?

[기자]

오늘 야3당은 각 당별로 탄핵안 초안을 완성합니다.

민주당은 잠시 뒤 오후 3시부터 전문가들과 함께 긴급 토론회를 갖고 자체적인 안을 확정하기로 했는데요.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각각 탄핵추진단을 통해 자체 초안을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탄핵 소추안 준비와 가결정족수 확보가 마무리 되면 탄핵안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다음달 2일 또는 늦어도 9일에는 처리한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국민의당도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계의 의중을 반영해 일자를 정해야 한다면서 탄핵안 가결을 위해 의견을 합치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야3당이 공감대를 이룬 제3자 뇌물죄와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소추안에 포함시킬 것인지를 놓고 새누리당 비박계와 별도 논의가 뒤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야3당 원내수석 부대표는 잠시 뒤 3시 30분 후 부터 국회에서 만나 탄핵안은 물론 특검후보 추천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앵커]

새누리당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아침 약 1시간 반동안 주류와 비주류 인사 6명으로 구성된 중진협의체 회동에서 비대위원장 추천안에 합의했습니다.

비주류에서 30일까지 후보 3명을 추천받아 중진협의체 협의를 거친 뒤 의총에서 추인하기로 했는데요.

원유철 의원은 "의총에서 추인된 안을 당 대표가 수용하는 순간 비대위 체제가 가동된다"고 했습니다.

30일 협의 결과에 따라 이정현 대표의 사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물론 친박 지도부 중 일부에선 합의 내용에 대해 부정적이고 대표성을 문제 삼는 지적도 있어서 이 합의가 현실화 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잠시 뒤 오후 3시부터는 새누리당 윤리위원회가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박 대통령 징계 요구안 심의에 착수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