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기업들 상대 돈사냥…일감 수주·채용 압력도

입력 2016-11-21 08: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대통령이 대기업들에게 돈을 내라고 한 과정에서는 최순실씨 개인 회사에 일감을 주도록 하거나, 측근을 대기업의 임원으로 채용하라고 하거나, 이런 압력도 행사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올해 3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독대했습니다.

독대 직후 박 대통령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을 불렀고, 하남시 체육시설 건립과 관련해 롯데가 75억 원을 부담하기로 했으니 챙겨보라고 지시했다는 게 검찰 설명입니다.

해당 시설은 최순실 씨가 주도한 K스포츠 재단이 추진하던 사업의 일환이었습니다.

박 대통령이 최씨 사업을 챙겨주기 위해 직접 대기업 총수를 불러 돈을 내라고 요구했다는 겁니다.

이 뿐 아니라 박 대통령은 최 씨 회사에 일감을 주도록 지시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안 전 수석의 진술 등에 따르면 대통령이 포스코에 배드민턴팀을, 그랜드코리아레저에 장애인 펜싱팀을 창단하도록 해 최 씨의 스포츠 사업을 도우려 했다는 겁니다.

또 박 대통령이 최 씨의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에 광고를 주도록 현대자동차를 압박하고, 차은택 씨 측근인 이모 씨를 임원으로 채용하라고 KT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도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