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역공 움직임에 황급히 뭉친 야권…'퇴진공조' 재확인

입력 2016-11-18 08: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민진 기자와 잠시 짚어봤지만, 어제(17일) 야3당 지도부가 대통령 퇴진을 위한 공조 체제를 확인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이 소식 좀 더 자세하게 짚어보겠습니다.

이지은 기자. 야3당이 왜 한자리에 다시 모인건가요.

[기자]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영수회담을 단독 추진하다 접었지만 야권 공조에 균열이 생긴 것은 사실입니다.

또 야3당이 대통령 퇴진에는 한목소리였지만 시기와 방법 등 각론에선 이견이 컸습니다.

이렇게 야권이 주춤하는 사이, 대통령은 외교부 문체부 차관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법무부엔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하는 등 사실상 국정에 복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친박계도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하는 분위기가 감지되자 야권이 황급히 공조 복원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금 이야기한 상황에서 야권이 일단 손을 잡기는 했는데 구체적인 내용들은 좀 더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기자]

총 4가지입니다. 우선 야3당은 범국민서명운동을 함께 벌이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또 국정조사와 특검 추천을 적극적으로 공조하고, 대통령의 퇴진을 위해 시민사회와 서로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합의한 건 이 정도 선입니다. 진전된 내용은 크게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요.

비상기구 구성이나 야3당 합동 의원총회, 대통령 퇴진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에는 합의하지 못하거나 아예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앵커]

그런데 영수회담은 어떻게 하기로 했나요? 야권에 균열이 간 이유 중 하나였는데요.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어제 오전까지만 해도 4자회동, 그러니까 대통령과 야3당 대표가 만나 총리를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후 내각을 새롭게 구성하고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했었죠.

만에 하나라도 총리를 새로 선임하기 전에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날 경우 현재의 황교안 총리가 권한대행을 맡게 되기 때문입니다.

[앵커]

그러면 현 정부 정권이 그대로 이어지게 되는 셈이니까 이것도 안된다는 거죠.

[기자]

네. 야권 입장에서는 정치적 위험 부담이 생기게 되는 것이지요. 때문에 총리를 먼저 교체해야 한다는 겁니다.

반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번주 주말에 예정돼 있는 대통령 퇴진운동을 위한 촛불집회를 우선 이어가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결국 어제 회동에선 시기가 아직은 좀 이르다고 보고 촛불민심과 청와대의 대응 추이를 더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앵커]

또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7명이 한자리에 모인다는데 이건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어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김부겸 의원, 박원순 시장, 손학규 전 대표, 안희정 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측에 전화를 걸어 20일 오찬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현 시국을 수습하기 위한 방안을 놓고 논의를 하자는 겁니다.

현재 손 전 대표만 일정을 조율 중에 있고 나머지 6명은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각 주자의 입장이 현재로선 조금씩 다르고, 또 대선을 염두한 주도권 경쟁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지만 어떤 방안이 나오느냐에 따라 야권이 힘을 받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