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세월호 사고로 경기 침체?…내부 보고서 논란

입력 2016-11-18 09:20 수정 2016-11-18 09: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두 달 뒤에 국정원이 만들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제출한 문건, 오늘(18일)도 단독보도 이어가겠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여객선 사고라고 말하면서, 대통령 지지에 미칠 영향을 따지고 국정 정상화를 지연시킬 것을 우려했다는 소식 전해드렸었죠. 경제적으로도 경기 침체의 주 요인으로 봤습니다.

이가혁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국정원 보고서는 경제 분야에서도 세월호 참사를 '여객선 사고'라고 부르며 경기 침체의 주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여객선 사고 여파로 핵심 경제정책 동력이 저하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동력이 회복하지 못할 거란 우려를 쏟아낸 겁니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은 박 대통령이 2014년 초 발표한 핵심 정책 중 하나.

당시부터 구체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을 받으며 삐걱거렸는데 이를 '세월호 참사'와 연결지은 겁니다.

세월호 참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부분은 이뿐이 아닙니다.

세월호대책위의 특별법 제정과 진상조사위 구성 요구를 '정부에 대한 압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의 처절한 요구를 '억지 투쟁'으로 본 겁니다.

보고서는 "반대 세력이 여객선 사고를 빌미로 불안감을 조성하며, 민변 등과 연대해 국정 부담을 야기할 것"이라며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대통령에게 제안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