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일본 총리 "TPP 무산되면, 중국이 중심으로 부상"

입력 2016-11-15 1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일본 총리 "TPP 무산되면, 중국이 중심으로 부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5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발효되지 않으면 중국이 아시아 지역 경제연계의 중심 축이 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일본 NNN방송 보도에 의하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TPP특별위원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TPP가 발효되지 않으면 일본, 중국, 한국과 동남아국가연합 등이 교섭에 참가하고 있는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상(RCEP)으로 중심 축이 옮겨간다"면서 미국이 TPP를 승인해야 할 필요성을 호소했다.

'TPP의 대항마'로 평가되는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인 RCEP는 중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동남아국가연합(ASEAN) 10개국과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인도 등 총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TPP가 진전되지 않으면, (경제 연계의) 중심 축이 RCEP로 옮겨가는 것은 틀림 없다"며 "RCEP에는 미국은 가입하지 않고 있어, GDP(국내총생산) 세계 최대 국가는 미국이 아니라 중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베는 "그런 의미에서 TPP가 (발효되어) 하나의 모델이 돼야한다"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주도해온 아시아·태평양지역 12개국의 다자간 FTA인 TPP는 8년에 걸친 협상 끝에 지난해 10월 극적 타결돼 각국의 의회 승인을 통해 발효되는 수순만 남겨놓고 있다.

그러나 'TPP 폐기'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워온 도널드 트럼프가 미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오바마 행정부도 연내 TPP비준을 포기한 상태로, 트럼프 행정부는 TPP를 폐기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TPP 참가국 중 가장 큰 경제규모를 가진 미국이 TPP에서 탈퇴한다면, TPP의 동력은 크게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TPP참가국이자 올해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의장국인 페루는 미국을 제외하고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하는 새로운 FTA를 추진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는 아베 총리로서는 어떻게든 TPP를 발효시키기 위해, 미국 내 TPP폐기론에도 불구하고 일본 국내 TPP승인안 국회 통과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더해 아베 총리는 오는 17일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 회담을 할 예정으로, 그는 이 자리에서 TPP와 관련해 트럼프 당선인의 설득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